본문 바로가기

호주여행

(11)
호주에서 만난 거리의 예술가, 분류별 정리 오랜만에 호주 여행 포스팅!!! 호주 여행을 하다보면.. 시내 곳곳에서 재미있는 퍼포먼스를 하는 예술가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여러가지 종류의 거리 예술이 있지만 제일 쉽게 찾아 볼 수 있는 것은 그림을 그리는것!! 하지만!! 평범한 그림을 그려서는 지나가는 행인들의 관심을 끌 수 없습니다. 브리즈번의 퀸즈스트리트몰에서 만난 거리의 예술가입니다. 쓰레기통 뚜껑과 라커를 이용해서 몽환적인 그림을 그려내고 있었어요. 좀더 클로즈업해서 그의 작품 사진을 찍었으면 좋았겠지만.. 이때는 필카만 가지고 여행할때라 컷수가 많지 않네요..ㅠㅜ 시드니의 피트 스트리트에서 만난 거리의 예술가 아마 여행중 마난 거리의 예술가 중 가장 스케일이 크셨던 분인것 같습니다. 최후의 만찬을 이렇게 크게 그리시다니...ㅠㅜ 아무튼 땅..
건담과 함께한 호주의 크루즈 여행 애니메이션 ‘니모를 찾아서’의 무대로 잘 알려진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Great Barrier Reef) 호주에서 가장 살기 좋은 주인 퀸즈랜드주(Queensland)의 브리즈번부터 케언스까지 약 2,600km에 이르는 지역으로 약 900개의 섬과 3,000곳이 넘는 크고 작은 산호초(리프, Reef)가 모여 있는 곳을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라고 합니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만을 위해 케언스를 찾는 관광객도 있을 만큼 멋진 곳이고, 죽기전에 가보지 않으면 저승가서 후회 할 3곳, 워킹홀리데이로 호주 방문시 1년동안 해야할 3가지 등등 제 마음대로 정한 순위에서 상당히 높은 순위로 랭크되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케언즈에 있을때 5번이나 그레이트 베리어 리프에 다녀..
더운 여름날 생각나는 오픈형 관광열차들 열차여행을 좋아하다보니, 예쁜 열차가 있다는 소식을 들으면 다른 일정을 포기하면서 까지 그곳에 찾아갑니다. 그동안 타본 열차 중에 무더운 여름, 보기만해도 시원해지는 열차들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호주의 런던이라 불리며, 인기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하다'의 촬영지 멜번(Melbourne) 시드니 다음으로 호주에서 가장 큰 도시이지만 이곳에서 30분만 버스를 타고 가면 단데농(Dandenong)산맥이라는 믿기지 않는 숲속이 나옵니다. 단데농 산맥을 달리는 관광열차 퍼핑빌리(Puffing Billy), 100년도 더 된 열차가 관광용으로 다시 이용되고 있습니다. 차창 밖으로 팔, 다리, 얼굴 막 내놓고 있어도 뭐라고 안합니다. 역시 쿨하고 노는거 좋아하는 호주인들의 스타일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대중교통을 이..
호주여행 중 내가 묵었던 숙소, 극과 극 보통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과정을 보면, 항공권을 구입하는데만 큰 관심을 보이고, 잠을 잘 곳을 알아보는 것은적당히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특히, 여행 일정이 짧은 경우는 항공권의 가격이 전체 여행경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 더 심한 것 같습니다. 잠자리가 편안해야 모든 일이 잘 풀린다. 자다 죽은 귀신 땟갈도 좋다.(-_-;;;) 이런 말이 있듯이, 좋은 잠자리의 선택만으로도 보다 즐거운 여행을 다녀올 수 있습니다. 단, 좋은 숙소를 예약하는 것은 여행 일정이 길어지면 길어질 수록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보다 많은 정보를 수집하고, 예약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럼, 간단히 제가 다녀와본 호주의 잠자리를 소개합니다. 백팩커스 하우스(Backpacker's House) 우리나라말로 하면 ..
세면대 대신 양동이가 있는 호주 화장실 호주여행중 화장실에서 만난 독특한 느낌의 세면대 입니다. 가건물로 되어 있는 화장실의 세면대는 양동이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허름한 가건물 화장실에 호주에서는 꽤나 인기 있는 손비누 Palmolive의 제품(좌)과 콜스 홈브랜드 제품(우)가 함께 놓여 있습니다. 당연히 왼쪽에서 손을 씻게 만듭니다. 물을 틀면.. 어떻게 빠져나갈까? 아주 잠시 고민을 했지만 나름 인테리어 소품 답게 배수구도 있습니다. 물을 틀어논 사진은 없었기에 지인(여자)분의 사진을 올립니다. 여자 화장실은 위의 선반이 좀 더 고급스럽네요. 다행히 소변기는 양철이 아닌 사기로 되어 있네요.. 양철이었으면 소리가..ㅠ 소변기는 가건물 화장실에 있는것 치고는 제법 고급스러웠습니다. 변기 옆의 화장지도 3겹? 화장실의 입구입니다. B..
호주여행 추천 항공사, 캐세이패시픽 항공 케새이패시픽 항공은 우리나라에서 호주의 가장 많은 도시로 취항을 하고 있는 항공사로 시드니, 멜번, 아들레이드, 퍼스, 케언즈, 브리즈번에 취항하고 있습니다. 주) 보통 캐세이퍼시픽 항공이라 하지만 공식명칭은 캐세이패시픽 항공입니다. 취항도시가 많다는 것은 여행일정에 다양성을 줄 수 있다는 이야기와도 같습니다 <비행기 출처 : post it diary의 dalnimi님 블로그> 아시아나 항공의 경우는 인천-시드니만 취항하기 때문에 반드시 시드니로 들어갔다 시드니에서 나와야 합니다 <비행기 출처 : post it diary의 dalnimi님 블로그> 반면, 캐세이패시픽 항공은 시드니로 들어갔다가 멜번, 아들레이드, 퍼스, 케언즈, 브리즈번 중 한 도시에서 나올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한가지 의문이 생깁니..
호주 퀸즈랜드의 열대우림속에서의 아침식사 ------------------------------------------------------------------------------ 호주 퀸즈랜드의 친환경 숙소에 관한 글입니다. 지난 글 호주의 에코투어리즘을 체험해보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친환경 숙소에서의 하룻밤 을 먼저 읽어보시는게 좋습니다^^ ------------------------------------------------------------------------------ 열대우림에서 맞이 하는 아침, 벌써부터 강렬한 태양 사이로 시원한 바람이 상쾌한 기분을 더해줍니다. 나무들 사이로 들어든 강렬한 햇살에 분위기 있는 홍보사진을 촬영을 했습니다. 촬영에 협조해 주신 두분께 감사의 말씀을^^* 아침식사를 위해 레스토랑으로 가는 길 역..
호주의 에코투어리즘을 체험해보다. 열대우림과 산호초 지역이 만나는, 케이프 트리뷰레이션 셀디스타 케언즈 팸투어 첫날 일정인 케이프 트리뷰레이션(Cape Tribulation)지역은 우리나라 여행객들에게는 많이 알려져 있는 곳이 아니지만, "열대우림과 산호초 지역이 만나는 곳(Where the rainforest meets the reef)"이라 소개되며 호주에서 10위 안에 드는 인기 관광지 중의 하나이다. 데인트리 국립 공원(Daintree National Park)의 데인트리 강(Daintree River) 북쪽 지역을 케이프 트리뷰레이션 또는 데인트리(The Daintree)라고 부른다. 위는 데인트리 강의 모습과 강을 건널 때 차내에서 찍은 사진이다. 여행을 하다보면 멋진 사진을 위해 몸을 날리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 사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