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쿠바여행

(4)
쿠바여행 첫 숙소, 바라코아 카사 파티큘러 쿠바 여행의 첫번째 숙소는 바라코아에 있는 한 카사 파티큘러였습니다.일정상 바라코아에서의 숙박은 2박이었는데하루는 민박 같은 개념의 카사 파티큘러 Casa Particular하루는 우리나라에서 미리 예약할 수 있는 호텔 이었습니다.정말 낮게 떨어지는 비행기가 바라코아 공항에 도착하면서오랜만에 숙소 예약 없이 여행지에 도착하는 기분으로 두근거리기도 하고 조금 짜증나기도 했는데..공항을 나가가기도 전부터 투명한 유리를 통해 호객을 당했습니다. 저 파란 종이를 들고 있는 아저씨가 저를 찍었어요.협상하고 이런저런 얘기 하기도 귀찮아서그냥 저 아저씨가 호객하는대로 그냥 당했습니다.1박에 20쿡(유로랑 비슷)이고,공항에서 숙소까지 택시요금, 조식 불포함 금액입니다.수하물이 없다보니 1등으로 공항 밖으로 나와서 1등..
쿠바여행, 하바나에서 바라코아로 가는 쿠바항공 저의 쿠바 취재 일정은하바나 저녁 도착 후 다음날 새벽 동쪽 끝의 바라코아 Baracoa 로 항공이동을 하고바라코아에서 관타나모 Guantanomo - 산티아고데쿠바 Santiago de Cuba - 바야모 Bayamo - 올긴 Holguín - 카마구웨이 Camaguey - 산타 클라라 Santa Clara - 하바나 Havana하바나에서 지인이 수하물을 찾는데 오래 걸려서 공항을 출발한게 밤 12시였고다음날 06:45 출발하는 비행기를 위해서는 4시 30분에 숙소에서 출발해야했다는 ㅠㅠㅠ하바나의 카사는 상당히 분위기 있는 곳이었습니다. 전 4시간만 있었지만 지인분께서는 조금 더 머물렀으니 돈이 아깝지는 않더라는...까사 주인에게 새벽에 공항으로 가니까 택시를 불러달라고 얘기했는데택시가 아니라 그냥 일..
하바나(아바나) 공항 구경하고 택시로 시내로 이동하기 하바나 공항에 도착하고 시내로 바로 이동하고 싶었지만..함께 여행하기로 한 지인이 에어캐나다.. 토론토 경유편을 이용했기 때문에 조금 기다려야 했습니다. 정확한 시간은 기억 안나지만.. 전 오전에 에어프랑스 이용 파리를 경유했고, 지인은 오후에 에어캐나다로 토론토를 경유 했는데...쿠바 아바나 공항에 도착한 시간은 1시간 정도 밖에 차이가 나지 않더라는....공항에 나오니 픽업 예약한 손님을 기다리는 줄이 한가득..하지만 전 하바나공항에서 시내까지 픽업 예약을 에어캐나다 스케쥴로 해놔서 ㅠㅠ머 아무튼 많은 인파를 벗어나서 출구 사진 찰칵하바나 공항은 서쪽 출구, 동쪽 출구로 나뉘어져 있는데그나마도 엄청 가까이에 있어서 픽업예약을 했다면 못만날 걱정은 없습니다.쿠바 여행중 자주 눈에 띄는 슈퍼마켓. 파나메..
쿠바여행의 시작, 에어프랑스 파리 경유 쿠바항공권 쿠바여행 준비의 시작은 항공권의 구입이겠죠?쿠바를 포함한 남미여행은 일단 직항편이 없기 때문에 무조건 어딘가를 경유 해야 합니다.(그나마 남미의 희망.. 상파울로 대한항공 직항편이 16년 9월 노선운항 중단)쿠바 항공권의 경우.. 1. 에어 케나다 / 토론토 경유 / 태평양을 건넘 / 12시간 + 6시간 / 아시아나 마일리지 적립2. 에어 프랑스 / 파리 경유 / 대서양을 건넘 / 12시간 + 10시간 / 대한항공 마일리지 적립그리고 네덜란드 항공, 에어차이나, 러시아 항공도 있는데경유 할때 당일 연결이 안되는 애매한 스케쥴이라 일단 패스!!제가 선택한 쿠바 항공권은 에어프랑스. 이유는 단 하나 파리도 가야 했기 때문입니다^^인천공항 에어프랑스 카운터에서 보딩패스(탑승권)를 받고 나니바로 쿠바 분위기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