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료칸

(8)
바이엔 료칸, 유후인에서 손꼽히는 넓은 노천온천이 있는 추천료칸 아기자기한 온천마을 유후인은 료칸들의 특성상 넓은 노천온천이 있는 곳이 많지 않습니다. 유후인에서 제법 큰 료칸에 가야 넓은 노천온천을 만날 수 있는데 바이엔(梅園) 료칸도 그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유후인의 소박한 료칸들과는 달리 .. 비교적 규모가 있어보이는 바이엔... 오른쪽 처마 밑으로는 숙박자에게 빌려주는 자전거도 보입니다. 명원 명수의 바이엔(名苑と名水の宿 梅園)이라는 풀네임에서 알 수 있듯이 바이엔은 무엇보다 넓은 부지(1만평)와 좋은 온천 수질로 유명합니다. 바이엔의 로비에는 이렇게 기념품을 파는.. 장터 느낌이 살짝 있어서.. 왠지 다른 온천마을의 큰 료칸에 들어선 듯한 느낌이 듭니다. 단체 손님이 많지 않고 개별여행으로 찾는 사람이 많은 곳 답게 로비는 소박한 바이엔 료칸.. 저..
신비한 안개로 뒤덮힌 온천마을, 유후인 일본의 여성들이 가장 선호하는 온천여행지 유후인... 일본이나 우리나라나 여성들이 선호하는 것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우리나라 여행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온천여행지이기도 합니다. 남자인...제가 유후인 온천 여행을 좋아하는 이유는.. (Enjoy 규슈를 썼기 때문이라는 이유는 빼고 -_-;;_) 무엇보다 다른 온천지역 보다 저렴하다는 것입니다. 같은 등급의 료칸을 도쿄나 오사카 근교에서 예약하기 위해서는 유후인 지역의 1.5배는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유후인을 좋아하는 진짜 이유는 시골이기 때문입니다. 료칸의 스탭들이 시골 사람들의 훈훈함을 갖고 있다는 것이 매력적입니다. 혼자 출장을 갔기 때문에 조용히 책을 읽으려 했는데, 10시가 넘어서 더이상 룸서비스 등의 일이 없어지니 오카미상을 비롯한 료칸 스..
올림푸스 펜2와 함께한 유후인 온천여행 1박2일의 번개불에 콩구워먹는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인천 공항에서 오이타 공항으로 아침 08:30 출발... 후쿠오카 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저녁 20:50 출발... 공항 출발 2시간 전까지 공항에 도착해야하는 것을 감안하면.. 뭐 1박3일이나 다름없는 여행이었고.. 이틀을 꽉꽉 채운 그런 출장 겸 여행이었습니다. 출장의 목적은.. 머 단순했습니다. 이번 겨울 시즌에 예약이 많았던 료칸에 가서 인사를 하고..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는.. 올림푸스 펜2(E-P2)를 들고 떠난 출장길.. 유후인의 료칸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카이카테이의 로비에서.. 커피를 마시며 기념 촬영을 살짝 해주었습니다. 검은색의 올림푸스 펜2(E-P2)와 카이카테이 료칸의 작은 커피잔... 원래는 후쿠오카 공항 IN-OUT을 하려 했..
일본 전통 음식점, 료칸에 있는 부채의 의미는? 교토를 여행하면서 일본의 음식 중에서도 높은 수준인 쿄요리, 즉 교토요리를 맛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일본식 코스요리인 가이세키 요리와는 비슷하면서도 다른점이 있다고 하지만, 일반적인 여행객이라면 그냥 가이세키 요리 정도라고 생각하면서 먹으면 되겠습니다. 교토에서 맛집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은 한큐센의 종점인 카와라마치역에서 5분 정도 거리에 있는 폰토쵸(先斗町)라는 곳입니다. 작은 골목길로 시작되기 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지나치기 쉬운데, 카와라마치에서 야사카신사 방면으로 가다가 강을 건너기 직전에 있는 작은 골목길이라는 것만 생각하고 가면 어렵지 않게 찾아갈 수 있습니다. 좁은 골목길에 수많은 음식점이 있기 때문에 어느 집을 들어가야 할지 모를 정도입니다. 제가 찾아간 곳은 일본의 맛집 사이트에서 높은..
유후인, 단둘이서 즐기는 온천의 매력 우리나라말로는 여관인 일본의 전통 숙소인 '료칸' 저렴하게 느껴지는 여관이라는 이름과는 달리 료칸의 하루 숙박비용은 보통 1인당 15,000엔부터 60,000엔까지 왠만한 특급호텔보다 훨씬 비싼편입니다. 그렇다면!! 일본에 온천여행을 간다면 반드시 이렇게 비싼 료칸에 숙박해야할까요? 지난번 포스팅에서는 비교적 저렴한 료칸을 소개했었는데, 이번에는 료칸을 체험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2009/06/12 - [Enjoy 규슈(료칸)♪] - 일본온천여행, 저렴하게 다녀올 수 있는 비결 유후인의 대부분의 료칸에는 외래입욕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타치요리유(立ち寄り湯), 히카에리입욕(日帰り入浴), 히카에리온천(日帰り温泉)으로 불리는 외래입욕은(外来入浴) 숙박객이 아니어도 낮시간에 온천을 이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
일본온천여행, 저렴하게 다녀올 수 있는 비결 우리나라말로는 여관인 일본의 전통 숙소인 '료칸' 저렴하게 느껴지는 여관이라는 이름과는 달리 료칸의 하루 숙박비용은 보통 1인당 15,000엔부터 60,000엔까지 왠만한 특급호텔보다 훨씬 비싼편입니다. 서구권과 달리 일본, 특히 료칸은 객실당 요금이 아니라 1인당 요금으로 계산을 하는 이유는 료칸의 숙박요금에는 체크인 당일의 저녁식사와 다음날 아침의 식사가 포함되어 있고, 그 식사가 가이세키요리라는 일본 전통의 코스 요리이기 때문에 료칸의 요금이 비싼건 어쩔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일본에 온천여행을 간다면 반드시 이렇게 비싼 료칸에 숙박해야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우선 우리나라에서 료칸, 온천여행을 제일 많이 가는 유후인 지역에도 저렴한 숙소가 많이 있습니다. 단지 여행사에서는 수익의 문제와 여행..
센과 치히로의...무대가 된 도고온천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의 수많은 작품 중 일본적인 정서를 가장 많이 보여주는 센과치히로의 행방불명은 큰 온천여관을 중심으로 스토리가 전개된다. 미야자키가 실제 모델을 어디라고 언급한 적은 없지만 일반적으로 이 온천여관의 모토가 된 것이 도고온천 본관이라고 한다. 일본의 네개의 섬중 가장 작은 시코쿠(四國)에 있는 도고온천은 우리나라에는 아직까지는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이니다. (우리나라의 도고온천을 생각하면 좀 어색하네요...) 아시아나항공이 도고온천이 있는 마츠야마까지 직항편이 있지만 주3회만 운항하고 있어 찾아가기 쉽지는 않다. JR패스를 이용해서 오사카-오카야마-시코쿠-히로시마 여행을 하면서 겸사겸사해서 찾아가 보았다. 도고온천을 가기 위해서 우선 마츠야마역으로 간다. 오카야마에서 출발..
일본 료칸(전통여관)의 인기비결!! 료칸? 전통여관? 료칸이라하면 조금 그럴싸해 보이는데 전통여관이라하면 왠지 우리나라 변두리의 여관과 오버랩되어 저렴한 숙소라는 생각이 든다. 최근 료칸에 가고자 하는 관광객들이 많이 늘어난 것 같은데 도대체 왜 인기가 있을까? 료칸은 단순히 숙박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료칸의 숙박에는 가이세키라는 일본의 전통 요리가 포함되어 있다. 가이세키 요리는 관점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한마디로 어떤 음식이다라고 정의하기는 어렵지만, 서양의 코스요리와 우리나라의 궁중음식이 합쳐진 것 정도로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섬나라 답게 육류보다는 어류가 메인이 되는 경우가 많으며, 제철에 나는 야채와 과일을 이용한다. 정성스럽게 준비한 각각의 요리는 찬 음식과 따뜻한 음식의 조화는 물론 각 코스간 음식의 맛과 향이 최대한 살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