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해외여행

(12)
상해여행의 첫번째 식사, 중국식 샤브샤브 상해여행의 첫번째 식사는 술마시며 먹기 좋은 중국식 샤브샤브 훠거 였습니다. 들어본거 같기는 하지만 처음 먹어보는 것 같아서 어쩐지 설레임 ㅋㅋㅋㅋ 가이드가 있기 때문에 어디 가는지도 모르고 따라온 저녁식사.. ㅋㅋㅋ 호텔에서 택시타고 5분... 화원이라는 곳에 도착했습니다. 홍차오 공항에서 내려서 호텔 체크인하고 바로 나왔지만 저녁식사 시작이 9시30분이 조금 넘었네요. 메뉴판을 봐도 도통 모르겠습니다. 훠거가 몬지도 모르겠는 상황.. ㅋㅋㅋ 어쨋든 가이드님이 알아서 잘 시켜줬습니다. 상해여행은 역시 가이드와 함께 하는게 좋은듯.. 뒷면은 훠거에 담궈먹는 메뉴인것 같네요. 저렴.. 칭타오 순생.. 드래프트맥주입니다. 대륙의 사이즈 ㅋㅋㅋ 음료수는 1.5리터를 주네요. 빨간국물 하얀국물 훠거의 등장.. ..
상하이여행의 시작, 상해항공 FM824편 탑승기 상하이 여행은 역시 상하이 항공으로 하는 것이 정석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첫번째 상하이 여행은 상하이 항공과 함께 시작을 했습니다. 동방항공의 자회사인 상해항공은 스카이팀의 정식회원으로 대한항공 마일리지 적립도 가능합니다. 이용노선은 김포-홍차오 구간.. 상하이에는 두개의 공항이 있는데 시내에서 가까운 김포공항에서 출발하면 상하이 시내에서 가까운 홍차오에.. 인천에서 출발하면 시내에서 멀리 있는 푸동공항에 도착합니다. 나리타, 하네다랑 비슷한 느낌이라 어쩐지 반갑네요 ㅋ 출국심사를 마치고 들어오니 엄청큰 한옥 대문이 보이네요. 호오.. 시간의 여유가 있다보니 이런것도 보이네요 ㅋㅋ 김포공항 면세구역.. 정말 작아요. 어지간하면 인터넷면세점이나 시내 면세점에서 구입하고 인도받는 것을 추천합니다. 19:2..
중국비자 대행 발급이 편리한 은평구청 여권과 중국 여행을 가려면 비자를 발급 받아야 합니다. 간혹 여권과 비자를 헷갈려 하는 분들이 있는데 여권은 우리나라에서 여행을 가도 허가하는 서류.. 비자는 여행 가고자 하는 국가에서 입국을 허가한다는 서류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많은 국가와 무비자 협정을 맺고 있기 때문에 비자 없이 여행할 수 있는 나라가 많지만(일본, 유럽 등등) 중국의 경우는 반드시 비자를 받아야 합니다. 중국비자의 경우는 개인이 대사관에서 접수할 수 없으며 지정된 여행사를 통해 대행발급을 해야 합니다. 중국비자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여권에 붙여주기 때문에 접수를 할 때 여권을 함께 맡겨야 합니다. 중국 관광비자 신청 서류는 여권, 사진 1매, 신분증 사본입니다. 대부분 중국비자 발급을 하는 여행사가 대사관 근처 명동역 쪽에 있어... 불..
스페인여행 전문가가 보내온 꿈에 그리던 안달루시아 사진 예전에 노틀담 꼽추 뮤지컬을 보면서 스페인의 안달루시아 지방을 알게 되었고.. 언젠가는 꼭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얼마전 스페인 여행 전문가 지인분께서..안달루시아 출장 중에 염장(?)사진을 즉석에서 보내줬습니다.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을 카카오톡으로 보내줘서.. 별 기대없이 봤는데..ㅠㅜ 스페인에 가고 싶어졌습니다. 안달루시아 지방의 론다... 언덕위의 구시가지 풍경입니다. 머... 이정도는 참을 수 있었지만... 구시가지로 이어지는 누에보다리.... 사진에 별로 관심도 없는 듯한 지인분께서.. 어찌아시고 매직아워의 아름다운 빛을 시간차까지 두고 촬영해왔습니다. 흠.. 매직아워란... 해가 뜨고, 지는 시간 전후 약 30분 내외의 시간을 매직아워Magic 라고 합니다. 사진을 찍기 부..
버블티의 진수, 골드코스트 하젤 Hazel Tea Shop 얼마후 호주의 골드코스트에 여행을 가는 지인분들이 몇분이 있어서... 함께 골드코스트 여행 이야기를 하다보니 맛있는 버블티가 다시 생각났습니다. 1년 6개월간 호주에 있으면서 확~ 맛있거나 하는 것이 없었는데, 마지막 여행지 골드코스트에서 깜짝 놀랄정도로 맛있는 버블티를 마셨어요. 어느정도로 맛있었냐면.. 공항가는 버스를 기다리며 잠시 들어갔는데 불과 1시간동안 4잔을 주문해서 마셨습니다. 타피오카가 들어간 버블티..가 인기메뉴이기는 하지만 타피오카를 빼고 그냥 티만 마셔도 되요.. 다양한 블랜딩이 있는데 하나하나가 너무 맛있었습니다. 왠지 정통 중국풍 인테리어에서 캐쥬얼한 버블티를 판다는 것도 좀 신기한 분위기 였구요.. 하아.. 골드코스트 다시 가고 싶네요. Hazel Tea Shop 영업 : OPE..
유럽여행 유럽배낭여행은 일찍 예약해야 제맛! 조기예약할인 무모한 모험과 불확실성을 싫어하는 성격 때문에 여행을 갈 때는 정말 많은 준비를 합니다. 2박3일 여행을 가더라도 2주정도는 공부를 하고 꼼꼼하게 준비해서 떠납니다. 아무리 일정을 잘 짜고 가더라도 현지에서 그 일정 그대로 되는 경우는 한번도 없었습니다. 비가 오면 절대 안되는 일정에서 비가오고(이건 머 오지말라해도 듣지를 않고..), 갑작스런 열차, 버스 시간의 변동(이거 역시..회사 방침이니 어쩔 수 없고..) 여행만 가면 시간의 흐름이 2배속으로 되어가는 느낌인데, 일정을 바꾸려고 그때 가이드북을 꺼내들면... 괜한 시간만 날리는 거죠. 특히 저는 여행의 시간당 경비를 내는 걸 좋아하는데, 멍~ 때리는 순간 시간과 돈이 흘러나갑니다ㅠㅜ 여행지 현지에서 일어날 수 있는 많은 변화속에서 멋진 여행을 하..
편안한 유럽여행을 원한다면 여행사 호텔팩을 이용~ 도쿄로 허니문을 다녀온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았지만 다음 여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번 여름에 갈 수 있을지 없을지 의문이지만 일단은 약속한대로 유럽을 다음 여행지로 결정했습니다. 대학교때 처음 유럽을 갔을 때는 영국에서는 미술관만 들락날락하고.. 프랑스에서는 고흐 아저씨가 살던 동네, 모네 아저씨가 살던 동네, 마티즈 아저씨가 지은 예배당을 보러 다니고.. 완전 내맘대로 멋대로 다녔습니다. 한달동안 두 나라만 보고 온 것이 당시에는 마음에 들었지만 유럽 전체를 둘러보지 못한 것이 조금 아쉽습니다. 시간적 여유가 있는 대학생때 유럽 전체를 둘러보고 회사 다니면서 짧게 1~2국가 방문하는게 좋다는 여행사 직원의 권유를 쌩깐게 조금 후회됩니다. 후회하면 어쩌겠습니다. 그 후회가 없도록 다음 유럽 여행은 ..
파란누드의 마티스가 지은 로자리오 예배당 몇년전 혼자서 2주일간 다녀온 프랑스 여행의 컨셉은 미술이었습니다. 당시 미술에 관심이 많아서 미술관련 서적을 많이 봤던 것이 여행의 재미를 더해주었습니다. 프랑스에서 가장 감동적인 것은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에서 유명한 작품들을 보는 것이었지만 프랑스 미술계의 거장들의 자취를 찾는 것도 소소한 재미가 있었습니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휴양지 니스(Nice)에서 버스로 30분 거리에 있는 언덕지대 방스(Vence)에는 파란누드로 유명한 프랑스 현대미술의 거장 마티스가 말년에 신의 계시를 받았다고 생각하며 모든 열정을 쏟은 예배당이 있습니다. 동네 성당보다 작은 아담한 곳이지만, 앙리 마티스(Henri Matisse)의 작품이 녹아들어있는 곳입니다. 성당에 들어가기 전부터 파란 원안에 그려져 있는 단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