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자전거여행

(15)
2015 오키나와 센츄리런, 대회접수와 저녁식사, 자전거 조립 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던 화물차에 자전거를 싣고, 여행객을 전용버스 두대에 나눠 타고 이동을 합니다. 첫날 일정은 대회 접수와 저녁식사, 숙소에서 자전거 조립 밖에 없는 심플한 일정. 일본에서 수하물용 트럭을 이용할 때, 약간의 추가 요금만 지불하면 이렇게 탑차로 나옵니다. 비가오나 눈이 오나 걱정이 없고, 고가의 자전거를 싣고 이동하는 경우 도난의 걱정도 없습니다. 오키나와 여행의 추억이 담긴 58번 국도를 달렸으면 했지만, 많은 손님과 함께 였기 때문에 고속도로를 이용해 잽싸게 이동했습니다. 사실 고속도로를 이용한 이유는 공식 일정에는 없던 슈퍼마켓을 방문하기 위해서 였습니다. 오키나와의 명물, 블루씰 아이스크림도 살짝 맛보고.. 숙소에서 마실 음료도 구입해야하기 때문에, 슈퍼마켓을 들릴 수 밖에 없었..
2015 오키나와 센츄리런, 진에어 자전거 수하물 보내기 2015년 1월 18일에 개최되었던 오키나와 센츄리런 자전거 대회. 참좋은여행에서 대회 참가 상품을 진행했습니다. (물론 담당자는 저였다는..ㅋ)16일에 출발해 자유일정으로 했던 인원, 17일에 단체로 진행했던 인원까지 약 70명이 참가를 했는데, 해외 자전거여행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려고 하는 담당자로서 상당히 큰 재미와 보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물론 함께 다녀온 분들 대부분 만족해서 이후에 다시 저를 통해 사이판, 규슈 쪽 라이딩 투어를 다녀오시기도 했습니다.) 2016년 센츄리런 대회가 곧 접수를 시작하는데, 2016년 대회 참가를 계획하시는 분들을 위해 늦었지만 후기를 시작합니다. 오키나와로 가는 항공편은 아시아나와 진에어가 있는데 저비용 항공사인 진에어가 저렴한건 당연한 일...그런데 2..
일본 자전거 여행 1-5.먹거리도 즐거운 일본 사이클 대회의 보급소 사실... 우리나라의 자전거 대회에 참가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보급소 음식이 어떻게 나오는지 모릅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극히 주관적인 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출발하고 약 1시간 30분 후에 도착한 보급소..(일본애들은 에이드 스테이션이라고 합니다. 줄여서 AS) 1AS... 첫번째 에이드 스테이션은 작은 항구 옆에 있는 공원에 있었습니다. 도착하자 마자 벌써 리타이어(기권)하는 분들도 보이고.. 기왕 리타이어 할꺼면 보급소에서 하는것이 편하겠다는 생각에 고작 22km를 타고 고민을 하게 되었네요 ㅋㅋ 어쨋거나 비를 맞으며 몇번의 업힐을 하며 벌써 부터 다리가 후들후들..했지만 일단 먹으며 생각해보며 에이드 스테이션을 공략 일단 오뎅이 보이네요... 국물 없는 오뎅.. 차가운 오뎅이라 고민했는데 하나 먹고..
일본 자전거 여행 1-4.빗속에서 시작한 첫 해외 원정 라이딩 시작 새벽 4시에 일어나 주섬주섬 옷을 입고.. 거세게 내리는 비를 보며 과연 오늘 대회가 진행될까 하는 걱정과 함께 버스에 올랐습니다. 저희가 숙박한 곳은 이른 시간에는 식사 제공이 되지 않게 때문에 미리 수배했던대회장 인근의 호텔에서 조식을 먹고 나왔는데 여전히 거친 비..우비를 입는게 좋은지 않은지 서로 다른 의견들을 주고 받으며..약간의 긴장감 속에서 대회장으로 이동했습니다. 6시 20분... 많은 대회 참가자들이 출발 순서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비를 입은 사람도 보이고 패딩을 입고 있는 사람도 보이고.... 아아... 이렇게 비가 내리는데 과연 완주를 할 수 있을까? 어제 자전거 정비를 잘 하기는 했지만 로드 사이클은 타이어 폭이 잡아 미끌어지기 쉽다는데 괜찮을까?우천 라이딩을 해본적 없는 제가....
일본 자전거 여행 1-3.제1회 서던세토 롱라이드 in 야마구치 전야 행사 시모노세키에서 야나이까지 짧은(?) 이동을 마치고"제 1회 서던세토 롱라이드(150km) in 야마구치"의 출발, 도착 장소인 야나이 웰네스 센터에 도착했습니다. 멀리서 배타고 온 한국인 참가자들을 위한 배려로 대회장의 창고에 자전거를 보관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창고까지 자전거를 끌고 가는 일행분들... 저는 살짝 탔는데 왠지 모르게 앞바퀴가 덜렁거리는 느낌.. 결국 저는 창고에서 다시 행사장으로 돌아와 행사에 참여한 미케닉분께 신세를 져야 했습니다. 타이어에 문제가 있다고 하네요.. 흠.. 타이어가 머 한쪽으로 밀렸다나...어쩃든 앞바퀴 타이어만 7000엔을 주고 교체를 하기로... 솔직히 조금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 타이어 교체 하고.. 브레이크, 기어, 케이블... 구석구석 점검을 해..
일본 자전거 여행 1-2.시모노세키에서 야나이까지 관광버스로... 해외 자전거 라이딩 투어의 설레이는 마음으로 도착한 시모노세키..입국장을 나와서 급히 담배 한대를 태우면서...배는 비행기와 달리 흡연공간도 있고, 내리기 직전에 폈는데 왜 입국장을 나오자마자 또 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비행기를 타고 여행하면서 생긴 습관... 입국신고, 세관신고, 다음은 흡연실 신고라는... 습관이라는게 참 무섭네요 ㅋㅋ 흡연실에서 본 시모노세키의 풍경... 바로 밑을 보니 관광버스가 대기하고 있습니다. 이번 해외 단체라이딩에서 자전거를 이동하는 것은 코쿤백을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이 가방은 나중에 기회나면 소개하는거로 하고.. 지난번 .. 삿포로에서 고속버스 이용할 때는 국내에서도 많이 이용하는 스타일로 했는데.. 버스를 깨끗하게 쓰는데 신경을 많이 쓰는 일본 전세버스 기사..
일본 자전거 여행 1-1.부관훼리로 떠나는 일본 라이딩 투어 일본 자전거 여행의 시작...사실 9월에 홋카이도에서 잠깐 자전거를 탔지만..(홋카이도에서는 삿포로 시내에서 깔짝 20km정도 탄게 다였으니..)저의 본격적인 해외 자전거 여행은 11월7일 다녀온 여행이라고 생각됩니다. KTX에 자전거를 수화물로 가져갈 수 있느냐 없느냐가...살짝 고민이어서 코레일의 운송 규약을 확인했습니다. 제23조(휴대품) ① 철도를 이용하는 사람은 다음 각 호에 정한 물품을 제외하고 좌석 또는 통로를 차지하지 않는 2개 이내의 휴대품을 휴대하고 승차할 수 있다. 1. 철도안전법 제42조 및 제43조에 정한 위해물품 또는 위험물 2. 동물(단, 애완용 동물은 가방 등에 넣어 보이지 않도록 하고 광견병 예방접종 등 필요한 예방접종을 한 경우 제외) 3. 불결 또는 좋지 않은 냄새 등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