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여행/일본

일본지진으로 항공권은 3배 바가지라고?

일본에 지진이 나서 정신도 없고, 일본 여행/취재를 자주 가는 저로서는 많이 당황스럽습니다. 
이웃 나라에 큰 사고가 났는데 마땅치 않은 것은 미디어의 낚시질 같은 글들입니다. 
일본 현지의 뉴스를 참고해서 기자들이 펼치는 상상의 나래는 끝이 없더군요. 그 와중에 한 언론은
일본 지진으로 반도체나 석유화학 분야에서 경제적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글도 보이구요.. 
만약 우리나라에 전쟁이 났는데 일본에서 경제적 효과 운운하는 기사를 올린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그리고 여행업에 있는 사람이다 보니.. 가장 열 받는 것은 "귀국 항공권 3배 바가지"라는 글입니다. (이건 기사라고 하기도 싫네요)
지진이 나는 위급한 상황인데 항공사, 여행사에서는 돈벌이에 급해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머 이런 뉘앙스가 풍기는데..
기자양반은 제대로 알아보고 글을 올리는건지.. 이런 생각이 드네요. 

환율대란 이후로 주춤했던 여행 경기가 살아 나면서, 
도쿄의 경우 높은 탑승률로 인해 2-3주 정도 전에 예약해도 저렴한 할인항공권을 구하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할인 항공권은 유효기간, 취소규정 등에 따라 가격의 차이가 큽니다. 
그리고 운항기종에 따라 할인항공권의 좌석 배분이 정해져 있습니다. 
즉, 지진이 나기 전 부터 이미 저렴한 항공권은 마감 또는 마감임박이었다는 것입니다. 

왕복 항공권을 구입해서 도쿄에 있는 사람이더라도 예약해두지 않았다면 좌석이 없기 때문에 예약을 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구입 해둔 왕복 항공권 보다 비싼 정상요금의 항공권의 좌석이 있다면 구입은 할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항공권을 구입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구입하는 것보다 비쌉니다.
(물론 일본 여행사에서 단체항공권을 구입하는 것은 저렴한게 있을 수 있습니다...)



도쿄에서 서울까지 항공권을 일본에서 구입할 때의 요금을 조회해본 결과입니다. 
30000엔, 35000엔 짜리가 보이기는 합니다만 이러한 요금은 가장 저렴한 할인항공권으로 규정이 까다롭고,
이미 지진이 발생하기 전부터 없었을 확률이 높습니다. 



똑같은 이코노미석 이라도 정상요금은 가격 차이가 많이 납니다. 도쿄에서 서울 일반석 편도(YOW) 90,900엔... (Y=이코노미, OW=편도)
택스나 유류세가 포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10만엔 정도의 가격이 됩니다. 




이 화면은 우리나라에서 구입할 때, 서울로 도쿄로 가는 편도 요금을 조회해본 화면입니다. 
앞서.. 도쿄에서 우리나라까지의 편도 요금은 90,900엔이었지만 
우리나라에서 도쿄로 가는 편도 요금은 368,500원으로 일본에서 구입할 때의 1/3도 되지 않는 가격입니다. 

어느 나라에서 구입하느냐에 따라 가격차이가 큰것을 제대로 확인도 하지 않고,
대형 미디어에서 지진이 났는데 항공권은 3배 바가지라는 글을 올리니.. 우리나라 미디어를 믿기가 어려워 지네요. 




현재 일본항공(JAL)에서는 지진 관련해 공지를 올려두었습니다. 
당장 출발하는 편 뿐만 아니라 4월10일까지 출국편에 대해 취소시 수수료를 징수하지 않겠다고 합니다. 

그리고.. 실제로 제 친 누나가 3월11일 도쿄에 가는 대한항공 저녁편 비행기를 인터파크를 통해 예약을 했습니다. 
대한항공에서 공식적으로 결항 발표가 나기전 부터 인터파크 담당자 분은 취소하시더라도 여행사 환불 수수료는 받지 않겠다고 했고, 
항공사에서도 계속 연락을 해주던군요. 심지어 자기 퇴근하는데 다른 담당자에게 인수인계하겠다고도 전화를....

아무튼 항공사나 여행사 모두 이익 창출이 목표인 기업이지만 손님의 안전을 담보로 영업하는 그런 곳도 아니고..
더더군다나.. 공시된 요금 외에 바가지를 씌우는 곳은 아닙니다. 
그나저나...임시편이 취항해서 귀국을 생각하고 있는 분들이 어렵지 않게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나라 미디어에서 지진 관련 보도를 내는데 자극적인 제목으로 낚시질이나 하고 있고..
잘못된 정보를 전하고 있는데.. 기자들의 본분이 무엇인지 좀 알고 일해주셨으면 합니다. 


  • BlogIcon 김치군 2011.03.14 11:35

    다들 할인 항공권 가격에 너무 익숙해서..

    일반 요금이 얼마일지에 대해서 감이 없어서 그런거지 뭐.. 하지만, 낚시하는 기자들은 좀-_-심한듯.

  • BlogIcon 샘쟁이 2011.03.14 11:36 신고

    일단 낚고보자는 기자들의 요즘 행태 정말 보기 안좋네요.

  • BlogIcon 제이쿤 2011.03.14 11:36

    뭐 요즘 인터넷 기자들이 그렇죠- 클릭수를 높혀서 광고수익 창출하는것에만 신경 쓸 뿐 아쉬운 현실이군요
    또한, 아쉽게도 이럴때 애쓰는 관광업 종사자들의 노고는 안드로메다로~

  • BlogIcon 망상K 2011.03.14 14:31

    이번 대지진에 대한 한국언론의 보도 행태를 보고 정말 개탄을 금치 못하겠다는...
    오죽하면 영국 인디펜던스지랑 비교해서 국격차이라는 말이 나올까요.

  • BlogIcon TISTORY 2011.03.14 16:04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일본 지진'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의문 2011.03.14 17:07

    정상 가격이다, 할인 가격이다 표현을 하고는 있는데요...
    과연 어떤것이 정상 가격이라는것이 좀 혼란 스럽습니다.
    판매자가 임의로 정한 가격이 정상 가격이라고 표현은 하고 있는 현실 이지만, 만약 그 가격에 판매되는 것은 10%도 안되고 나머지 90% 이상은 할인가격으로 판매가 되고 있다면, 정말 '정상가격' 은 어떤 것 일까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 BlogIcon 레디꼬 2011.03.14 18:27 신고

      정상항공요금은 판매자(항공사)가 임의로 정하는게 아니라 국제항공운항협회(IATA)에서 정하는 요금입니다.
      할인항공권과 정상요금의 비중은 저도 잘 모르겠지만 이 비율을 적절히 조절해서 수익을 내는게 이익을 창출하는게 목표인 기업(항공사)의 일이겠죠.

  • *^^* 2011.03.14 17:34

    티켓을 판매하는 당사자로써 공감되는 글입니다.
    오전에 3배 바가지라는 기사를 보고 저도 흥분을 감추지 못했네요.
    대체 해당 기사를 쓴 기자분은 항공권의 평소 요금이나,
    한국 출발,일본 출발에따라... 구매지역에따라... 운임을 확인을 하고
    글을 쓴건지 도무지 이해를 할수가 없습니다.

    당장 그 기사때문에 오전에 컴플레인이 발생했습니다.
    왜 3배나 비싸게 파냐는거였죠.
    아니라고 했습니다. 해명해야했습니다.
    왜 그 책임감없이 써내려간 허위사실 기사때문에 제가 해명을
    해야하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책임감 없는 기사는 이제 정말 지겹습니다.

    • BlogIcon 레디꼬 2011.03.14 18:32 신고

      수고 많으셨습니다 ㅠ
      전 카운터도 아니고 지금은 여행사에 근무하지 않지만 어땟을지는 짐작이 가네요 ㅠㅜ
      힘내세요!!

  •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1.03.14 17:38 신고

    제 친구가 일본에 있는데 한국올라면 100만원짜리 티켓밖에없고 그것도 지금은 구할수 없다고 하던데... 왠 100만원!? 했는데 이런 이유가 있었군요...

  • BlogIcon 굴뚝토끼 2011.03.14 17:50

    긴가민가 했는데 기사 자체가 소설이였군요.
    상식적으로도 말이 안되는 얘기죠.

  • BlogIcon 사이드카 2011.03.14 19:11

    저는 티켓이나 관광관련 종사자가 아닌데도 그 기사보고 이런 뭐 거지같은 #$^#$ 기사가 있나 싶었습니다.

    비행기요금이 종류에따라 천차만별인건 요즘엔 상식인데 말이에요.

    요즘 독자들이 예전같은 줄 아나..

  • midday 2011.03.14 19:27

    제가 도꾜출장을 갔다가 어제 제가 도꾜에서 서울로 돌아왔습니다. 나리타-인천행 아시아나항공이었는데, 자리 남아서 편하게 왔습니다. 토요일에 급하게 출국해야만 했던 홍콩 분은 공항까지 가는데 상당히 고생을 하셨는데, 그 분도 11시 반 좀 넘어서 공항에 도착해서 4시쯤에 비행기 타고 가셨습니다.

    그런데 자기 동생좀 데려오라는 친구의 부탁에 이것저것 알아서 돌아갈수 있도록 안배를 해주었는데, 결론은 "굳이 나갈 필요까지 못느끼는데 자꾸 집에서 오라고 하니깐 갈수가 없어서 그러는거라고 뻥좀 쳤다" 라고 하더군요. 사실 도꾜 분위기가 혼란상태는 전혀 아니거든요. 저도 더 있다 가야 할 필요가 있었다면 무조건 더 있다 왔을겁니다.

  • midday 2011.03.14 19:29

    좀 추가하자면요. 이번 지진 사건 보면서 연평도 사건이 많이 생각납니다. 사실 거리가 떨어진 곳에서는 위험하다는 생각을 별로 안하고 있습니다. 외국인들은 이런 경험이 별로 없어서 더 무서워하고 있지만요.

    연평도 사건때 북한이 우리 집도 쏴버릴까봐 무서워서 벌벌 떨거나 집에 음식 쟁여놓으신 분들 계신가요? 아마 없으실겁니다. 그런데 저희 회사에서는 일본의 바이어분들에게 자주 "괜찮냐" "포탄이 근처에 떨어지거나 하진 않더냐"라며 걱정도 많이 하고, 당연하지만 출장스케줄 등도 전부 다 캔슬되었습니다. 서울 왔다가 폭탄맞을지도 모른다고 다 취소시키더군요...

  • BlogIcon koreanrim 2011.03.15 09:53

    헐 저두 믿었는데 인터넷으로 알아보니 아니더군요 ㅜㅜ
    일본친구한테 세배올랐다고 확인도 안하고 말해버린 제자신이 부끄럽습니다 ㅜㅜ

  • BlogIcon 솔로몬 2011.03.15 11:54

    잘못된정보로 피해를 보는것은 잘못된 기사를 쓴 사람이 아니라서 이렇게 대충 쓰는것인가요??
    잘 알고 써줬으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