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꼬 블로그



국제거리의 재래시장을 볼 수 있는 시간은 30분 밖에 없었지만.. 
여행의 즐거움은 먹는것과 사진찍는 것이라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무언가를 먹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습니다.  



오키나와 만마루 카페. 귀여운 간판에 이끌려 들어갈뻔한...
자가배전의 신선한 커피, 수제 아이스크림, 천연효소 빵.. 보기에도 정성과 전문성이 느껴지는 메뉴도 마음에 들고...



왠지 건강해질듯한 느낌의 천연효모 빵..



깔끔한 인테리어에 어울리게 할로윈 장식도 화려하지 않게 살짝~
들어가고는 싶었지만 30분이라는 촉박한 시간에 시장 구경도 해야하기 때문에 커피의 여유를 즐길 수는 없겠다는 생각....ㅠ



재래시장에서 제법 큰 규모로 영업을 하고 있는 '마츠하라야제과松原屋製菓'를 발견!!



다짜고짜 여기서 꼭 먹어야 할것이 무엇이냐? 물어보니.. 사타안다기...라고 대답하네요..
처음들어보는 이름이지만 일단 1개에 60엔밖에 하지 않는 저렴한 가격에 고민없이 결정... 

다음 일정이 저녁을 먹으러 가는 것이기 때문에 부담없게 1개만 구입했습니다. 오키나와의 명물 베니이모(자색고구마)맛으로 결정..



고구마맛, 망고맛, 바나나맛, 호박맛, 캬라멜맛.. 다양한 맛의 사타안다기



사타안다기 サーターアンダーギー

사타 サーター 는 오키나와 방언으로 설탕을 말하고, 
안다 アンダ 는 기름, 아기アギー는 튀김을 말합니다. 

사타+안다+아기를 합쳐서 사타안다기.. 설탕 도넛츠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미니 사타안다기도 있네요.. 한봉지에 200엔



60엔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에 제법 큼직합니다. 



한입 베어보니 자색고구마의 색깔이 보여요.. 근데 신기한건 고구마맛은 별로 안난다는거 -_-;;;
이게 정말 고구마 맛인가 계속 먹어보는데 마찬가지.. 목도 메이고 슬슬 답답하네요. 

다먹고 나서 일본 맛집사이트를 검색해보니 사타안다기의 진리는 망고라는 이야기가 많네요. 
자색고구마 맛에 대한 평가는 "이게 정말 고구마인가 하는 생각은 들었지만 맛있다."  ㅋㅋㅋ 

아무튼 국제거리의 재래시장을 산책하면서 간식이 먹고 싶다면 한두개 사서 들고다니면서 먹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여행 가이드북 저자, 정태관의 블로그입니다. 여러 지역 가이드북을 쓰고 있는데, 일본 여행을 가장 좋아해요. 가까우니까요~ 자세한 프로필은 [공지] 확인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