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꼬 블로그

지인과 함꼐 찾은 몽중헌 ..
안국점이라서 인사동이라고 생각하고 찾아갔지만..의외로 북촌쪽에 가까웠던 중국집..
중국집이라고 하기에는 어쩐지 가격대가 높은... 아무튼 중국 음식을 파는 집입니다.



한문과 영어의 어울리지 않을거 같으면서도 어쩐지 예쁜 몽중헌의 타이포...



 
테이블 셋팅은 이렇네요..



 
몽중헌의 차... 겸 등.. 이 티팟은 정말 집에 데리고 가고 싶어요 ㅋㅋ



 
뱀띠해 기념 메뉴판 겉표지...



 
평일 저녁이었고.. 식사 시간이 조금 지나서인지 한가하네요...



 
메뉴판 한컷 찍었는데.. 메뉴판 사진은 찍으면 안된다고 해서..  
한컷만 찍은 메뉴판 사진 기념으로 올려봅니다. 마침.. 주문한 구채교 친구 파채교가 찍혔네요.



 
중국 음식에는 역시 칭타오 맥주가 어울립니다. 중국술은 너무 독해서요 ㅠㅠ
청도 맥주는 13,000원


 
짜사이와 땅콩, 무가 나옵니다. 너무 하얀 나머지 사진에 보이지 않는 불쌍한 무..ㅠㅠ
널 표현하기 위해 모든걸 어둡게 할 수는 없었어..



첫번째 딤섬은 부추와 새우가 가득 들어간 구채교...9,500원




쪽득쫀득한 찹쌀피에 새우와 부추가 가득...




두번째 딤섬은 상소분과... 9,500원
구채교와 함께 몽중헌의 인기 딤섬인 상소분과는 버섯이 한가득...



야채 딤섬이라고나 할까... 건강해지는 느낌입니다. 




 오호..포동포동한 춘권이 나왔습니다. 춘권 주제에 딤섬보다 비싼 9,900원...



 새우와 야채를 한번 감싸고.. 또한번 여유있게 감싸주고 있는 풍성한 튀김이 특징이네요. 




삼선 자장면은 9,000원... 딤섬집에도 역시 짜장면이 있어야 우리나라에서는 통합니다. 




삼선 짬뽕은 10,000원.....맵지 않고 부드러워서 좋았네요. 




디저트는 깨....떡이라고나 해야할까? ㅋ




계산을 하면서 찍어본 몽중헌 안국점의 풍경.. 2층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평일 늦은 저녁 한가로움이 좋았어요...




어느쪽을 찍어도 거슬럭거리는 사람없이 비어있는 한가한 몽중헌 안국점의 풍경...




들어올 때 보았던 오픈 키친...오픈 키친에는 장자의 호접몽 문구가 적혀있네요. 
갑자기 노장사상에 심취해 학업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던 고등학교때 생각도 나고...ㅋㅋㅋ


아무튼... 홍콩에서 맛보는 딤섬과는 사뭇 다르지만 우리나라 입맛에 딱 맞는 몽중헌에서의 맛있는 식사 였습니다.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여행 가이드북 저자, 정태관의 블로그입니다. 여러 지역 가이드북을 쓰고 있는데, 일본 여행을 가장 좋아해요. 가까우니까요~ 자세한 프로필은 [공지] 확인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