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꼬 블로그

여행을 다닐 때는 어지간해서는 술을 마시지 않지만..
나가노현 여행 중 관광청 직원들과 술을 한잔 하러 갔습니다. 



카루이자와역 앞의 작은 술집 산키三喜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 까지 영업하는 곳으로 술집...이라고 하기 보다는 식당에 가까운 느낌.. 




사실 가볍게 맥주를 먹을 생각으로 들어갔는데, 소주에 관심을 보이자 
일본 소주 매니아인.. 그래서 술을 팔고 있다는 사장님께서 외국인이 일본술에 관심을 보이는게 
신기 했는지 강의 비슷한...그런 것이 시작되었고, 계속해서 좋은 소주들을 조금씩 맛보게 해주셨습니다. 




처음 주문했던 미야사카 준마이 모로미 소주 純米もろみ焼酎
나가노현에서 만들어진 쌀로 만드는 본격적인 소주입니다. 
25도나 되는 제법 높은 알콜 도수이지만 풍부한 향 때문에 믿기지 않을 만큼 술술 들어가더군요  -_-;;;




이 예쁘게 생긴 맥주는 일본 최고의 리조트 체인인 호시노야에서 만든
카루이자와 맥주입니다. 일본 여행중에는 찌비루地ビール라는 각 지역마다 특색있고 소규모로 생산되는
맥주를 만날 수 있는데, 호시노야 같은 대형 그룹에서도 맥주를 만들더군요..



나름 흑맥주도 있어 신기했는데, 흠.. 맛도 신기하더군요. 
두가지 맥주 모두 한모금 이상 마실 수 없더군요. ㅠㅜ



미야사카 준마이를 홀짝 홀짝 마시고 있는데, 본격적인 나가노현의 소주라고 가지고 오신 
마스미 아라바시리...真澄 あらばしり
미야사카와 마찬가지로 真澄에서 만들어지는 소주인데, 마스미의 소주 브랜드 중 중간 정도의 레벨로 나가노현의 애주가들이 즐겨 마시는 소주라고 하며, 아저씨도 가장 좋아하는 술이라고 하네요.. (흠..역시 아저씬 애주가 ㅋㅋ)



참고로.. 나가노현의 대표적인 주조회사인 마스미 真澄는 1660년대에 창업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곳이고
전국 소주 배틀에서 수차례 1위를 지키기도 한 소주의 명가 입니다. 



미야자키 현의 쿠로키혼텐黒木本店에서 만드는 백년의 고독百年の孤独
일본의 소주 중 최고 클라스에 손꼽히는 소주라는 것은 알고 있었는데
야후에서 백년을 치니 자동완성 1순위에 백년의 고독百年の孤独이 나오네요. 놀라울 수 밖에....



보리로 만든 무기소주麦焼酎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지만 마시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다음으로 아저씨가 따라 주시는 것은 
미야자키와 함께 최고의 소주 산지 중 하나인 가고시마의 소주 천사의 유혹天使の誘惑입니다.  



소주이지만 도수가 무려 40도에 이르는 장기 숙성용 소주인데, 마시는 느낌은 브랜디 같았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따라주시는 술은... 라벨 없는 정체 불명의 병에 담겨진 소주였습니다. 
친한 주류회사 영업사원이 선물해준 초 레어 아이템으로 자신이 아껴 마시는 것이지만 한국에서 왔으니
특별히 내어준다는... 결국 이 술을 마시고 다음날 체크아웃시간이 넘어서 까지 기절해있었습니다ㅠㅜ
역시 여행중 술은 적당히 맥주 한두캔이 좋네요 ㅋㅋㅋ


산키 三喜
영업시간 : 11:00~23:00
주소 : 長野県北佐久郡軽井沢町軽井沢東11-2 (카루이자와역 도보 3분)
전화 : 0267-45-3431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여행 가이드북 저자, 정태관의 블로그입니다. 여러 지역 가이드북을 쓰고 있는데, 일본 여행을 가장 좋아해요. 가까우니까요~ 자세한 프로필은 [공지] 확인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