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꼬 블로그

오랜만에 슬픈영화가 생각나서..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를 봤습니다. 
호주 여행의 막바지에 갔던 울룰루(정식명칭 : Uluru/Ayers Rock).. 세상의 중심이라 불리는 곳입니다. 

영화를 본 후 울룰루를 다녀온 사진을 돌이켜 보니
여행후 취업문제, 이성문제 등으로 불안하고 불편했던 당시의 기억은 이제 아련한 추억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것과
다시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는 강한 욕구가 깊은 곳에서 꿈틀거리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울룰루 선라이즈(Uluru Sunrise)투어를 이용하면, 
떠오르는 태양과 함께 울룰루를 볼 수 있을꺼라 생각했습니다.

해가뜨기 약 1시간전 투어 버스가 어둠을 뚫고 울룰루 바로 앞에 내려줄 때
무언가 이상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24mm광각 렌즈로 찍어도 이렇게 큰 울룰루만 잡히고 태양은 한 프레임에 잡을 수 없습니다. 
울룰루 선라이즈 투어.. 이 투어는 해가 뜰 때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울룰루 색의 변화를 감상하는 것 이었습니다.




카타추타(정식명칭 : Kata Tjuta/Mt.Olgas)의 일출&트래킹 투어에 참가해서야
위와 같이 멀리서 울룰루를 바라볼 수 있었습니다.  








레드센터라 불리는 호주의 사막 아웃백을 붉게 물들인 아름다운 일출을 보고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의 로고와 닮은 카타추타로 향했습니다. 

카타추타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 '바람의 계곡 나우시카'의 무대이기도 합니다.

영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의 일본 촬영지를 보시려면  영화 촬영지를 찾아서 #3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를 참고하세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의 무대가 된 호주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보시려면  미야자키 하야오와 호주 여행하기 를 참고하세요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여행 가이드북 저자, 정태관의 블로그입니다. 여러 지역 가이드북을 쓰고 있는데, 일본 여행을 가장 좋아해요. 가까우니까요~ 자세한 프로필은 [공지] 확인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