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꼬 블로그

케언즈에서 북쪽으로 2시간거리에 있는 케이프 트리뷰레이션(Cape Tribulation)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많이 알려지 있지 않은 곳이지만, 유럽 및 미주쪽 관광객들이 케언즈를 여행할 때, 이곳을 빼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합니다. 지난 포스트 호주의 에코투어리즘을 체험해보다 참고


열대우림 속을 산책(부쉬워킹)하거나, 열대우림과 이어지는 그레이트 베리어 리프 해변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다른 호주의 여행지와는 달리 정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행히도(?) 액티비티를 추구하는 젊은 여행객을 위해 마련된 것이 있으니, 바로 정글 서핑 캐노피 투어 입니다. 


위의 그림을 보면 상상 할 수 있듯이 로프로 연결된 

정글 서핑 캐노피 투어를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예약을 해야 합니다. 
인터넷 또는 호텔의 리셉션에서 예약을 할 수 있으며, 예약시 숙소 픽업 시간을 반드시 확인해야합니다.
(열대우림 속에 있는 곳이라 대중교통을 찾아갈 수는 없어요)



비포장도로를 엄청난 속도로 달리는 무시무시한 픽업차량으로 도착한 정글 서핑 캐노피 투어 출발 장소는 왠지 군대 유격장을 생각나게 해주고,
자연스레 긴장한 표정이 안쓰러워 보였는지, '아무 걱정마라. 힘센 형아가 있으니 문제없다'며 긴장을 풀어줍니다.
캐노피 투어 진행중에도 여러번 느낀 것이지만 직원들이 참 친절합니다. 




친절한 직원들이 한명한명 안전 장비 착용을 도와줍니다. 이런 액티비티를 할때 카메라가 제일 걱정인데,
친절하게 DSLR도 고리로 튼튼하게 달아줍니다. 천재적인 매듭 실력^^




안전 장비를 착용하고 조금 걸어야 하는데..  열대우림의 맑은 공기를 마시며 부쉬워킹을 하는 기분은 제법 좋았다.





자..이제 출발입니다. 간단한 주의사항을 다시한번 상기시켜주려 하지만.. 영어였다는 -_-;




가만히 있으면, 이렇게 고리 걸어주고.. 뛰라고 합니다. 


 



 


처음에는 조금 긴장하는 듯 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여유 만점..   날라가면서 인사도 하시는 고수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멀리서 보면.. 이렇게 정글속을 날라다니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타잔이 따로 없죠.






스텝은 역시 틀리죠? 





중간중간 그레이트 베리어 리프의 멋진 바다가 열대우림 사이로 보이는 것이 이곳 풍경의 하이라이트입니다.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여행 가이드북 저자, 정태관의 블로그입니다. 여러 지역 가이드북을 쓰고 있는데, 일본 여행을 가장 좋아해요. 가까우니까요~ 자세한 프로필은 [공지] 확인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