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꼬 블로그

건대입구에 깜짝 놀랄 맛집을 발견했다는 지인분의 이야기에

지난 주에 함께 다녀왔습니다. 


그..건대 복잡한 거리의 뒤쪽으로 가길래 양꼬치 먹으러 가는거 같은 기분..

오.. 한 십년만에 온거 같네요. 건대 양꼬치거리




정말 오랜만에 찾은 양꼬치 거리의 엄청난 인기에 깜짝 놀랐습니다. 

10개도 넘는 야꼬치 집이 다들 웨이팅





당연히 양꼬치집을 가는줄 알았는데

마라탕, 소고기 야채 쌀국수 전문점인 라화쿵푸로 안내하는 지인


여기도 역시 웨이팅이 제법 있었습니다.





밖에 기다리는 줄이 있다고 마냥 기다리면 안됩니다.

일단 안에 들어가서 화이트보드에 이름 적고 번호 받고 웨이팅을 해야합니다.





주문먼저 하라고 하길래 메뉴판을 보는데

오.. 가격이 괜찮아요.




마라탕에 어떤 식재료를 넣을지는 셀프입니다.

이거저거 많아요.





일단은 맨 아래에 보이는 청경채를 중심으로 시작해서..





어묵과 두부피 등등




마라탕에는 이건 넣지 말라고 하네요.




암튼 이렇게 먹고 싶은 재료를 바구니에 골라 담습니다.





언제 어디서 먹었는지는 기억이 안나지만

맛있게 먹은 좋은 추억 때문에 두부피를 잔뜩 넣었습니다. (먹을 때 후회하기는 함.. 질려서 ㅋㅋ)




건대입구 맛집 라화쿵푸의 정직한 원산지 표기





3명이서 이렇게 주문했네요. 마라탕 17000원 어치, 소주 1병, 매운새우볶음 1개, 고기만두 1개




재료를 건네주고 주문을 한 다음에 받은 번호표

바로 자리에 앉지는 못했고 웨이팅좀 하다가 자리로 안내를 받았습니다.




토리아에즈 소주

일단 처음처럼으로 달려보려 하는데




술을 못드시는 지인분께서는 스프라이트를 따로 주문하셨네요.




세계에서 스프라이트가 공략하지 못한 나라는 우리나라와 쿠바 밖에 없지 않을까요.

사이다라는걸 굳이 강조하는거 보면 ㅋㅋ




옆테이블에 앉은 분들이 드시던 메뉴가 맛나보여서 쭘땡겨서 찰칵 ㅋㅋ

마라향궈가 아닐까 싶습니다.




마라탕 17000원 (재료 고른 양에 따라 가격 변동)





두부피가 맛이 좋기는 했지만 너무 욕심을 부렸어요.

먹다 질림 ㅠㅠ 아무리 좋아하는 것도 너무 몰빵하면 좋지 않네요.




국물이 조금 맵습니다. 주문할때 순한맛, 매운맛, 아주매운맛 선택할 수 있는데

매운맛으로 선택. 참고로 전 매운걸 못먹습니다.

그런데, 자극적으로 억지로 매운 맛이 아니고, 여태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맛있는 매움이었네요.

고추의 매움, 카레의 매움, 와사비의 매움 말고도 다른 매움이 있을줄이야..-_-;;;




고기만두 6000원


이게 좀 사기 메뉴같네요. 

고기만두가 아니라얇은피에 육즙이 가득한.. 소롱포, 샤오롱바오에요. 

소롱포로 유명한 체인 레스토랑의 절반 가격

지인분들과 극찬을 아끼지 않은 메뉴였습니다.




매운 새우 볶음 18,000원

소롱포의 캐감동 이후에 나온 메뉴인데다

이미 마라탕, 소롱포로 배가 적당히 찬 상태라서 걱정했는데




배가 제법 불렀는데도 바삭하고 적당히 매운맛이 나는 새우튀김도 굿

소주가 막 들어갑니다.




대가리 없이 이렇게 발랑 까진녀석도 있고 ㅋㅋㅋ 같이 볶아져 나온 땅콩도 맛나고..




만족스러운 식사를 하면서.. 오.. 여기 메뉴 다 맛있을거 같다.. 라고 생각하는데

고구마튀김 10,000원


도대체 얼마나 맛있길래 고구마튀김 따위(?)가 10,000원이나 할까...

라는 생각에 조만간 또 한번 가야 겠습니다 ㅋㅋ



라화쿵푸 건대점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4동 아차산로30길 42

02-462-7778

오전 10:00~오전 3:00


p.s.

일하는 분들 대부분이 중국분들이에요. 왠지 중국여행 하는 기분이었다는....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여행 가이드북 저자, 정태관의 블로그입니다. 여러 지역 가이드북을 쓰고 있는데, 일본 여행을 가장 좋아해요. 가까우니까요~ 자세한 프로필은 [공지] 확인

최근에 게시된 글